사해행위취소

홈|

업무분야

|

“사해행위취소”란 채무자가 채권자에게 피해가 갈 것을 알면서도 부동산을 처분한 경우를 말합니다. 이 경우 채권자는 아무리 채무자에 대한 채권이 있다고 하더라도 채권을 변제받기 어렵습니다.
이에 민법 제406조에는 ‘채무자가 채권자를 해함을 알고 재산권을 목적으로 한 법률행위를 한 때에는 채권자는 그 취소 및 원상회복을 법원에 청구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사해행위취소소송


민법의 채권자취소권에 관한 조항을 준용해서 사해행위의 취소 및 원상회복을 법원에 청구할 수 있는데, 이를 사해행위취소권이라고 합니다.

채권자는 사해행위취소소송을 통해 채무자의 재산을 처분한 행위(매매계약, 증여계약, 근저당권설정계약 등)를 취소하고, 처분행위가 없었던 상태로 재산을 회복시킨 후 채무자 명의로 돌아온 재산에 강제집행을 하여 채권을 변제받을 수 있게 됩니다.

사해행위취소소송의 상대방은 채무자가 아니라 그로부터 재산을 양수한 수익자 또는 수익자로부터 재산을 다시 양수받은 자가 됩니다.

성립요건

- 채권자에게 채권이 존재할 것

- 채무자의 사해행위가 존재할 것

- 사해행위로 인해 채무자의 재산이 채무보다 적어졌는가

- 채권자에게 손해가 갈 것을 채무자가 인지하였는가

- 채권자는 사해행위 사실을 안 날로부터 1년, 사해행위가 있은 날로부터 5년 내에 소송을 제기했는가

사해행위취소소송의 제기기간

사해행위취소 사해행위취소소송

소는 채권자가 취소원인을 안 날로부터 1년, 법률행위가 있은 날로부터 5년 이내에 제기해야 합니다(「민법」 제406조제2항 및 제839조의3제2항).

전문변호사팀과 진행해야 하는 이유

사해행위를 한 경우, 반대로 사해행위의 취소 및 원상회복을 청구해야 하는 경우는 법무법인(유한) 대륜의 변호사에게 상담받아보시기를 권해드립니다. 상황을 꼼꼼히 경청한 후 비용 및 향후 대응에 대한 조언을 드리고 가능한 빨리 충분한 해결책을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우선, 저희에게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주요 구성원

박나리

최고총괄변호사

대구지법 포항지원 부장판사 서울중앙지방법원 판사

이승찬

수석변호사

대한변호사협회 등록 민사전문변호사

강대희

수석변호사

대한변호사협회 등록 부동산전문변호사

박한진

수석변호사

대한변협 등록 민사집행전문변호사

구성원 전체보기구성원 전체보기

상황별 전문변호사 TIP

상담전문변호사의 다양한 법률 지식과 정보를 제공합니다.